• 언론속의 척편한
  • 척편한병원의 언론보도/방송 소개글 입니다.
제 목[세계비즈] 가볍고 편한 샌들, 오래 신으면 족저근막염 우려[세계비즈] 가볍고 편한 샌들, 오래 신으면 족저근막염 우려

 

[정희원 기자] 여름철 필수템으로 시원하고 가벼운 '샌들'을 빼놓을 수 없다. 하지만, 맨발로 자주 신는 샌들이나 평평한 신발 등은 오래 신으면 자칫 족저근막염에 노출될 우려가 있어 주의해야 한다. 

 

족저근막은 발뒤꿈치의 뼈부터 발바닥 앞쪽까지 연결되어 있는 두꺼운 섬유띠를 말한다. 이는 발바닥의 아치 형태를 유지하고 외부 충격을 흡수한다. 여기에 염증이 발생하며 미세한 통증을 느끼는 것을 족저근막염이라고 한다.

  

주요 원인으로는 발바닥에 받는 충격을 흡수하지 못하는 신발의 잦은 착용을 들 수 있다. 이밖에 평발이거나, 태어날 때부터 발바닥이 굴곡진 경우 등 선천적인 요인이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또 장시간 서서 일하는 경우, 노화로 인해 발바닥 지방 패드가 적어진 경우, 급격한 체중 증가 등도 족저근막염을 유발하는 원인이 된다.

 

족저근막염이 나타나면 발뒤꿈치와 발바닥에 통증이 느껴진다. 가만히 휴식을 취할 때 통증이 줄어들고, 다시 활동을 시작하면 아파온다. 이렇다보니 '조금 쉬면 낫는다'는 인식에 족저근막염을 방치하는 사례가 많다. 하지만 적극 치료하지 않으면 자칫 족저근막 파열로 이어질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족저근막염은 자극을 줄 수 있는 활동을 자제하고, 얼음찜질을 통해 염증을 가라앉히는 것으로 통증을 완화할 수 있다. 초기에 내원할 경우 약물치료, 주사치료, 체외충격파 등 마취·절개 과정이 없는 보존전 방법을 적용해볼 수 있다.

 

이상현 척편한병원 원장은 최근 선호도가 높은 보존적 치료로 병변 부위에 충격파를 발생 시켜 혈관의 재형성을 도와 조직을 재생하고 회복을 도와주는 체외충격파 치료를 들 수 있다이는 특별한 회복 기간이 필요치 않고, 일상생활로 빠르게 복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족저근막염은 치료 후에도 잘못된 생활습관으로 다시 재발할 수 있다고 지적한다. 이 원장은 족저근막염 치료와 함께 재발을 막는 예방법을 실천해야 한다발바닥 충격을 흡수하는푹신한 신발을 착용하고, 적절한 체중을 유지하며, 발바닥에 충격이 가해질 수 있는 조깅이나 마라톤 등의 운동은 피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happy1@segye.com

 

세계비즈 & segye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원본> http://www.segyebiz.com/newsView/20210823510690?OutUrl=naver

 

3 | 최종업데이트 2021.0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