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언론속의 척편한
  • 척편한병원의 언론보도/방송 소개글 입니다.
제 목[뉴스포인트] 무릎 퇴행성 관절염 초기, 중기, 말기에 따라 증상과 치료법 달라[뉴스포인트] 무릎 퇴행성 관절염 초기, 중기, 말기에 따라 증상과 치료법 달라

 

 

 

[뉴스포인트] 가을을 맞아 단풍을 구경하러 가기 위해 산을 찾는 사람들이 부쩍 늘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신체 부위 중 등산을 할 때 무릎은 가장 다치기 쉬운 부위이니 산을 오르고 내릴 때 손상되지 않도록 하는 게 좋다. 특히 등산 시 무릎뼈, 연골, 인대, 무릎 관절 주위 근육이나 지방 조직이 손상될 확률이 크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척편한병원 김경운 원장은 가을철 산행 시 경사면을 오르거나 내려올 때 몸의 무게와 하중이 무릎에 그대로 쏠려 전달되므로 퇴행성관절염을 야기할 수 있습니다. 보행을 방해하는 큰 요소로 작용하기 때문에 질환에 노출되었을 때 일상생활에 큰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혹시 등산 후 무릎에 통증이 느껴진다면 시간을 지체하지 말고 병원에 내원하는 것이 중요합니다라고 말했다.

 

퇴행성관절염은 무릎 관절을 보호하고 있는 연골의 퇴행성 변화로 인해 나타나는 질환이다. 손상 정도에 따라 초기, 중기, 말기로 나뉠 수 있으며 증상의 정도와 단계에 따라 증상과 치료법이 다를 수 있다. 특히 초기, 중기라면 보존적 치료인 약물치료, 운동 치료, 도수치료가 가능하지만 중기를 넘어간 경우라면 관절내시경 수술, 인공관절 치환술 같은 수술적 치료를 진행 할 수 있다.

 

수술 중 하나인 인공관절치환술은 무릎관절의 손상이 커서 거의 기능을 잃어버린 경우 많이 진행하는 수술로 손상된 무릎 관절뼈를 제거하고 그 부위에 특수 금속과 플라스틱 재질의 인공관절을 삽입하는 수술이다.

 

김 원장은 인공관절치환술은 무릎의 외측, 내측, 슬개 중 손상된 부분을 회복 시켜 주는 수술이며 문제가 되는 병변만 선택적으로 치료하기 때문에 건강한 관절을 최대한 보존하는 안전한 수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절개 부위가 작기 때문에 출혈이 적고 흉터에 대한 부담이 적다는 장점이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퇴행성관절염은 한번 손상되면 회복되기 어렵기 때문에 적절한 때에 정확한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꽤 많은 사람들이 무릎 통증을 가볍게 여기고 자가진단으로 찜질이나 마사지를 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런 경우 잘못된 방법 증상이 심해져서 질환이 더 악화 될 수 있으니 빠른 시일 내에 병원에서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무릎 관절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계단을 오르내릴 때 무릎이 무리하지 않도록 조심하고 좌식 재신 침대, 의자 생활을 하며 체중 조절에 신경을 쓰는 등 꾸준한 관리를 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포인트 - 세상을 가리키는 인터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원본>http://www.pointn.net/news/articleView.html?idxno=24867

 

2 | 최종업데이트 2020.11.20